2020.10.20 (화)

  • 맑음속초18.5℃
  • 맑음10.9℃
  • 맑음철원15.1℃
  • 맑음동두천15.4℃
  • 맑음파주15.0℃
  • 맑음대관령15.0℃
  • 박무백령도16.9℃
  • 맑음북강릉19.9℃
  • 맑음강릉20.8℃
  • 맑음동해18.0℃
  • 연무서울16.9℃
  • 맑음인천14.5℃
  • 맑음원주15.5℃
  • 맑음울릉도18.1℃
  • 연무수원18.0℃
  • 맑음영월14.7℃
  • 맑음충주14.7℃
  • 맑음서산19.4℃
  • 맑음울진18.6℃
  • 박무청주14.6℃
  • 연무대전17.5℃
  • 맑음추풍령16.8℃
  • 맑음안동13.5℃
  • 맑음상주15.3℃
  • 맑음포항19.6℃
  • 맑음군산17.8℃
  • 맑음대구18.6℃
  • 맑음전주19.1℃
  • 맑음울산19.6℃
  • 맑음창원17.8℃
  • 맑음광주19.2℃
  • 맑음부산22.0℃
  • 맑음통영20.4℃
  • 맑음목포19.1℃
  • 맑음여수17.7℃
  • 맑음흑산도19.5℃
  • 맑음완도18.9℃
  • 맑음고창18.8℃
  • 맑음순천18.8℃
  • 안개홍성(예)12.2℃
  • 구름조금제주21.5℃
  • 맑음고산21.8℃
  • 구름조금성산21.9℃
  • 구름많음서귀포21.0℃
  • 맑음진주18.1℃
  • 맑음강화15.7℃
  • 맑음양평14.7℃
  • 맑음이천14.2℃
  • 맑음인제12.7℃
  • 맑음홍천12.5℃
  • 맑음태백15.5℃
  • 맑음정선군11.3℃
  • 맑음제천15.0℃
  • 맑음보은15.1℃
  • 맑음천안13.0℃
  • 맑음보령18.7℃
  • 맑음부여16.7℃
  • 맑음금산14.4℃
  • 맑음14.9℃
  • 맑음부안17.0℃
  • 맑음임실17.7℃
  • 맑음정읍15.8℃
  • 맑음남원16.2℃
  • 맑음장수17.4℃
  • 맑음고창군17.5℃
  • 맑음영광군17.4℃
  • 맑음김해시19.3℃
  • 맑음순창군16.8℃
  • 맑음북창원19.4℃
  • 맑음양산시21.1℃
  • 맑음보성군19.8℃
  • 맑음강진군20.0℃
  • 맑음장흥19.6℃
  • 맑음해남20.8℃
  • 맑음고흥19.6℃
  • 맑음의령군17.2℃
  • 맑음함양군15.9℃
  • 맑음광양시19.8℃
  • 맑음진도군20.8℃
  • 맑음봉화16.4℃
  • 맑음영주16.0℃
  • 맑음문경15.2℃
  • 맑음청송군14.7℃
  • 맑음영덕20.0℃
  • 맑음의성16.8℃
  • 맑음구미16.4℃
  • 맑음영천17.3℃
  • 맑음경주시19.5℃
  • 맑음거창15.5℃
  • 맑음합천16.9℃
  • 맑음밀양18.2℃
  • 맑음산청15.3℃
  • 맑음거제19.3℃
  • 맑음남해16.9℃
요양병원 5곳 중 1곳은 요양병원 인증 불합격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정책,행정

요양병원 5곳 중 1곳은 요양병원 인증 불합격

강선우 의원 “의료기관평가인증원, 인증방식 실효성 제고해야”

[한의신문=최성훈 기자] 요양병원 인증신청이 의무화 된 지난 2013년 이후 요양병원 5곳 중 1곳(20.1%)은 인증에서 탈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(서울 강서갑, 보건복지위)은 의료기관평가인증원(이하 인증원)에서 제출한 ‘요양병원 인증신청 및 인증률 자료’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.

 

앞서 정부는 일부 요양병원에서 발생한 환자 인권, 위생 및 안전 문제 등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요양병원을 의료기관 인증 의무신청 대상에 포함했다.

 

요양병원.png

하지만 인증 신청만 의무이고, 인증 미획득에 대한 페널티가 부재하다 보니 최근 요양병원의 불인증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.

 

또 인증원은 2010년 설립 직후인 2011년부터 의료기관 대상으로 컨설팅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.

 

2011년 컨설팅 사업이 시작된 이래로 977개 의료기관이 인증원의 컨설팅을 진행했으며, 그중 948개가 인증에 합격해 인증 합격률이 97%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. 반면 컨설팅을 받지 않는 의료기관의 인증 합격률은 85.5%에 불과한 실정이다.

 

강선우 의원은 “정부는 요양병원 관리강화를 위해 인증 의무신청 대상에 포함하고, 인증 비용 전액을 지원하고 있으나 요양병원의 인증 불합격률이 매년 늘어나고 있어 예산 낭비가 발생하고 있다”고 지적했다.

 

이어 강 의원은 “정부 예산을 지원받고 있는 기관이 컨설팅을 진행한다면 피감기감으로 하여금 무언의 압박으로 작용해 문제가 될 수 있다”며 “인증원은 불합격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사후관리 및 교육을 강화해 기관의 목표인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”고 강조했다. 

최성훈 기자


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