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20.07.11 (토)

  • 구름많음25.8℃
  • 구름많음백령도25.4℃
  • 흐림북강릉19.5℃
  • 흐림서울28.1℃
  • 구름많음인천28.3℃
  • 비울릉도20.8℃
  • 구름많음수원28.3℃
  • 구름많음청주28.8℃
  • 구름많음대전28.9℃
  • 흐림안동27.7℃
  • 흐림포항22.4℃
  • 구름많음대구30.4℃
  • 흐림전주27.2℃
  • 흐림울산24.3℃
  • 흐림창원28.9℃
  • 흐림광주26.9℃
  • 흐림부산23.4℃
  • 흐림목포24.8℃
  • 흐림여수25.1℃
  • 흐림흑산도24.1℃
  • 구름많음홍성(예)27.7℃
  • 구름많음제주24.5℃
  • 박무서귀포22.8℃
“소통과 화합 통해 수월한 회무 기대”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정책,행정

“소통과 화합 통해 수월한 회무 기대”

최혁용 회장 “한의계 회무 위해서는 반드시 조직 필요”
“조직화된 집단의 원동력은 교육…효율적 회무 추진 위한 계기 삼자”

소통.JPG

 

[한의신문=최성훈 기자] 지난달 29일 열린 2019 회계연도 전국 직원직무교육에서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은 “소통과 화합의 직무교육을 통해 회무를 더욱 수월하게 할 수 있는 기회의 장으로 만들자”고 강조했다.

 

최 회장은 “지난 4월 추나요법 건강보험 적용에 이어 내년에는 첩약도 건강보험이 적용된다”면서 “여기 계신 분들에게 또 짐이 지어지겠지만, 추나 건보를 겪어 본 만큼 회무 실행에 있어 첩약은 훨씬 더 수월해질 것”이라고 운을 뗐다.

 

그러면서 그는 “한의계는 상대가 있는 게임을 한다. 첩약, 추나, 의료기기 사용, 의료일원화 등 우리가 하는 모든 일에는 상대가 있다”며 “그 상대편에는 의협, 약사회, 정부가 있다. 상대가 있는 게임에서 우리가 원하는 바를 관철시키기 위해서는 반드시 조직이 필요하다”고 말했다.

 

이어 “조직화된 집단은 할 수 있는 일이 무한대로 커진다”면서 “우리의 조직력을 강하게 만드는 원동력은 교육인 만큼, 오늘 이 자리가 강력한 회무 추진을 위한 계기로 만들자”며 각 분회-지부-중앙회 간 화합을 강조했다. 

최성훈 기자


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